축구를 잘하기위해 갖추어야할 스킬

드리블 동작 : 상대 수비수 무너뜨리기

1대1 공격의 목표는 상대를 제치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다.  공격수로서 수비수를 자유자재로 공략하기 위해서는 실전에서 능숙하게 성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드리블 스킬을 숙련해야한다.

가장 기본적인 드리블 스킬에 대해 알아보자

우선 상대 수비수를 공략하는데 있어 가장 좋은 방법은, 가능하다면 스피드를 활용하면서 수비수를 제치는 것이다. 다르게 말하면 공을 자신이 콘트롤하고 있는 상황에서 달려가는 스피드를 유지한채 상대 수비수를 무너 뜨리는 것이다.

공격수가 스피드를 유지한 상태에서 수비수를 제치려고 할때, 수비수들은 낮고 안정적인 수비 자세를 취하기보다는 뒷걸음질치는 수비자세를 취하기 마련이다.  이런 상황이 나올경우, 상대 수비에게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면서 수비의 중심을 더 흔들리게 만들 수 있다.

시저스(안에서 밖으로) 또는 스텝오버(밖에서 안으로)를 한 후에는 한쪽으로 공을 가져가거나, 안쪽 혹은 바깥쪽 발을 이용해 접는 동작을 하는것도 효과적이다.

상대 수비수가 완전히 중심을 잃었을 때가 바로 상대 수비수를 무너뜨린후(다르게 말하면 제치면서) 돌파할 기회다. 상대 수비를 완벽히 제치기 위한 공격수의 마지막 동작은 역동작이어야 하고, 민첩해야 한다.

안타깝게도 많은 선수들이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난후 그에 만족하고 멈추는 동작을 하거나 상대팀의 다른 수비수가 공격을 저지할 수 있는 동작을 하고 만다.  이것은 마치 육상 경기에서 골인 지점 바로 앞에서 이미 승리한듯 양손을 드는 행위와 비슷하다.

아직 경기가 끝나지 않았고 다른 선수들이 뛰고 있는 상태인데도 말이다.  공격수는 한번의 공격 상황에서 성공했더라도 그것이 진정한 의미의 승리를 거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드리블에서 성공한후 확실하게 유리한 상황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마지막 동작(수비수를 완전히 제쳐서 그 수비수가 할 수 있는 유일한 행동이 뒤를 쫒아가거나 파울을 해야하는 상황이 되게끔)을 취해야 한다.

수비수가 그 둘 중 어떤 방법을 선택하건 간에, 그가 이미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불리한 상황에 놓이도록 말이다.

“공격수는 종종 수비수 한명을 제치기 위해 너무 많은 움직임을 취하는 경향이 있다.  그렇게 많은 동작을 취하기보다는 2~4번의 효율적인 움직임을 시도하는 것이 오히려 성공 확률이 높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드리블 연습을 할때는 항상 자신이 낼 수 있는 최고 속도에서 연습해야 한다. 물론 그러다 보면 공을 밟고 넘어지는 경우도 생기겠지만 속도를 낸 상태에서 드리블하는 것에 익숙해진다면 실전 경기에서 좋은 결과로 돌아올 것이다.”

e-스포츠에 대하여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